yachuk.com

Menu

[아시안게임] 김학범호 합류 이승우 “방심은 금물…반드시 우승한다”

소속팀 설득해 김학범호에 조기 합류 “대표팀의 부름은 영광”

(파주=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이름값만 믿고 방심하면 안 된다. 우승을 목표로 모든 팀이 하나가 돼야 한다.”

이승우(20·엘라스 베로나)가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표팀의 ‘막내’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서는 U-23 축구대표팀의 ‘주축’으로 변신해 우승을 향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승우는 8일 파주스타디움에서 치러진 훈련에 앞서 “아시아 축구 최강자의 자존심을 걸고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라며 “태극마크를 다는 순간부터 준비를 잘해서 우승으로 대회를 마무리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아시안게임은 차출 의무 규정이 없지만 이승우는 소속팀을 강하게 설득해 대표팀에 조기 합류했다.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이승우는 곧바로 파주스타디움으로 이동해 선후배 동료들과 인사를 나누고 본격적인 훈련을 시작했다.

이승우는 “의무 차출이 아니라서 구단도 보내주려고 하지 않았지만 내가 반드시 아시안게임에 나가겠다고 이야기했다”라며 “일찍 보내준 구단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어렵게 합류한 만큼 금메달을 향한 의지도 남달랐다.

이승우는 “2주 전부터 운동을 시작해서 아직 컨디션은 100%가 아니지만 앞으로 적응을 잘해서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 남은 기간 노력을 많이 하겠다”라며 “컨디션이나 경기장 환경 등에 대한 변명이나 핑계를 대고 싶지 않다. 주어진 환경을 잘 이겨내서 반드시 우승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표팀의 부름을 받는 것은 항상 영광스러운 일”이라며 “아시안게임에 꼭 오고 싶었다. 다른 선수보다 늦게 합류했지만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이제 시작인 만큼 남은 기간 동료와 호흡을 잘 맞추겠다”고 말했다.

‘공격진이 역대 아시안게임 가운데 가장 화려하다’라는 평가에 대해선 “화려하다는 분석도 있지만 결국 내가 잘해야만 한다”라며 “대표팀이 이름값만 가지고 방심하면 안 된다. 방심은 절대 금물”이라고 강조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입니다>

 
 
 

Categories:   국가대표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