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포르투갈 매체 “카를로스 감독, 한국 포함 네 군데서 영입 제안”

알제리·이집트·카메룬…세 팀 모두 감독 선임 마쳐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대한축구협회로부터 대표팀 감독직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카를로스 케이로스(포르투갈) 전 이란 대표팀 감독이 한국 외에도 알제리, 카메룬, 이집트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포르투갈 매체인 우 조구는 8일(한국시간) 이란 축구협회로부터 연봉을 보전받지 못한 케이로스 감독의 상황을 설명하면서 “케이로스 감독은 2018 러시아월드컵 이후 한국, 알제리, 카메룬, 이집트로부터 영입 제안을 받았다”라고 짧게 설명했다.

명시된 4개 축구대표팀 중 현재 감독이 공석인 곳은 한국뿐이다. 알제리는 지난 2일 자멜 벨마디 감독과 계약했고, 카메룬은 지난 5일 네덜란드 축구영웅 클라렌서 세이도르프 감독과 파트릭 클라위버르트 코치를 영입했다.

 
 

이집트도 지난 2일 멕시코 출신 하비에르 아기레 감독을 영입하며 감독 선임 작업을 마쳤다.

카를로스 감독이 단 4개 팀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는지, 더 많은 팀과 접촉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란은 지난달 계약이 만료된 카를로스 감독과 재계약하길 희망하고 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입니다>

 
 
 

Categories:   국가대표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