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프로야구 전망대] LG, 롯데-삼성-넥센 상대 2주차 ‘고난의 행군’

LG 패배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LG 트윈스의 급추락이 몰고 온 KBO리그 중위권 대혼전 양상은 이번 주에도 이어진다.

LG는 이번주 울산∼서울을 오가며 롯데 자이언츠, 삼성 라이온즈, 넥센 히어로즈 등 중위권 경쟁팀과 잇달아 격돌한다.

지난주 두산 베어스에 3연패, SK 와이번스에 2연패 해 5경기를 내리 진 LG는 벌어놓은 승수를 다 까먹고 승률 5할(53승 1무 53패)로 떨어졌다.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하면 5위 넥센에 1.5경기 차로 쫓기는 4위 자리도 내줘야 할 판이다.

LG는 정규리그 종료 37경기를 남기고 다시 원점에 섰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따라 정규리그가 중단되는 16일까지 침체한 분위기를 다시 추스르는 게 급선무다.

LG는 올해 상대 전적에서 롯데(8승 1무 3패), 삼성(7승 5패), 넥센(10승 2패)에 모두 앞섰다. 투타 엇박자로 두산과 SK에 당한 연패의 터널에서 벗어날 좋은 기회를 잡았다.

주중 첫 경기에서 연패를 끊고 주간 성적 반 타작 이상을 올린다면 LG는 한숨을 돌릴 수 있다.

그러나 반등 찬스를 스스로 만들지 못하면 아시안게임 휴식기 이후 ‘가을 야구’ 출전을 놓고 넥센, 삼성, KIA, 롯데 4개 팀과 힘겨운 일전을 벌여야 한다.

박병호와 장정석 넥센 감독

LG가 흔들리는 사이 넥센은 4위로 치고 올라갈 기회를 잡았다.

넥센은 5일 kt wiz와의 경기에서 막강한 화력을 뽐내며 20-2로 대승했다. 비틀거리던 넥센을 바로 세운 주인공은 거포 박병호다.

 
 

박병호는 7월 이후 홈런 12개를 몰아쳐 어느덧 홈런 순위 공동 4위에 올랐다. 이 부문 1위 제이미 로맥(SK·35개)과의 격차는 6개로 줄었다.

박병호는 홈런 1개만 보태면 이승엽(은퇴·7시즌 연속)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5년 연속 홈런 30개 이상이라는 대기록을 세운다. 박병호의 몰아치기에 따라 넥센의 앞길도 달라진다.

빡빡한 상대인 KIA, 한화를 잘 넘어가면 주말 홈인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LG를 상대로 4위 도약을 노려볼 만하다.

지난달 17일 이래 11승 1무 5패를 거둬 후반기 순위 1위를 달리는 삼성 역시 더 높은 곳을 바라본다.

6위 삼성은 넥센을 0.5경기 차로 바짝 쫓는다. LG와의 승차도 2경기로 줄어 4위도 가시권에 뒀다.

삼성은 후반기 팀 평균자책점 3.30의 빼어난 성적으로 명가 재건의 발판을 놓았다. 연승만 타면 무섭게 치고 올라갈 저력을 갖췄다.

선두 두산을 두 경기 연속 꺾은 7위 KIA도 삼성을 1경기 차로 바짝 추격 중이고, 8위 롯데는 넥센보다 4경기 뒤졌으나 여전히 포스트시즌 출전 희망을 버리지 않는다.

한 발 ‘삐끗’하면 낭떠러지로 떨어지는 형국에서 경기를 풀어가는 벤치의 능력이 중위권 5개 팀의 운명을 가를 것으로 보인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ategories:   야구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