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폭염에 학원 축구 ‘경기 시간 단축’ 등 긴급대책 마련

초등·중학생 경기 의무적으로 전후반 각 5분 이상 단축
경남 창녕에서 22일 열린 고등축구 리그 왕중왕전 64강 경기 장면

경남 창녕에서 22일 열린 고등축구 리그 왕중왕전 64강 경기 장면[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연일 계속되는 살인적인 더위에 선수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라.’

대한축구협회가 기록적인 폭염 행진이 계속되자 학원 축구의 하계 전국대회와 관련한 긴급대책을 마련해 24일 시도축구협회에 전파했다.

축구협회는 폭염에 따른 업무 협조 요청 문서를 통해 “무더위 속에서 경기에 참가하는 선수들의 안전 대책을 마련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경기 주최 단체는 안전 지침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선수들의 안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요청했다.

협회는 초등학교와 중학교 선수가 참가하는 대회는 의무적으로 전후반 경기 시간을 5분 이상씩 줄이도록 했다.

이에 따라 초등학교 경기는 종전 25분에서 20분 이내로, 중학교 경기는 35분에 30분 이내로 각각 단축된다.

 
 

또 고등학교는 학년에 따라 40분에서 35분 이내로, 45분에서 40분 이내로 각각 단축하고, 대학 경기도 45분에서 40분 이내로 줄일 것을 권고했다.

고교와 대학 경기의 시간 단축은 대회별 대표자 회의를 통해 조정된다.

아울러 무더위 속에 경기하는 선수들이 잠시 물을 마시며 휴식을 취하는 ‘워터 타임'(Water Time)의 시간제한을 해제하고, 경기 시간에 포함하도록 했다.

또 무더위로 인한 선수 안전을 고려해 참가 팀의 기권을 허용함으로써 경기 불참을 징계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했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입니다>

 
 
 

Categories:   Youth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