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조현우 퇴장으로 골문 앞에선 미드필더의 슈퍼세이브

22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있었던 울산 현대와 대구FC의 KEB하나은행 K리그1(클래식) 2018 19라운드 경기에서 잊을수 없는 명장면이 펼쳐졌다.

대구FC의 미드필더인 류제문이 골키퍼장갑을 낀 것

무슨일인가? 싶었는데

푸반 38분 뒷공간이 뚤려 앞으로 달려나온 조현우의 손에 주니오의 슈팅이 맞으면서 핸들이 선언된 것

설상가상으로 주심은 레드카드를 선언.

 
 

이번 퇴장으로 조현우는 K리그에서 프로데뷔 퇴장을 당했다고 한다.

거기다가 대구는 교체카드를 모두 써버린 상황

필드플레이어중 한 명이 골문을 지켜야 했기 때문에 류제문이 조현우 대신 골키퍼 장갑을 낀 것이었다.

그런데 슈퍼세이브 함

누가 봐도 진짜 잘 막았음ㅋㅋㅋㅋㅋ

프리킥 뚝 떨어지는데 다이빙ㄷㄷ

 
 
 

Categories:   K리그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