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호우형이 내이름을 불렀을때 나는 그에게로 가서 호동생이 되었다

호우형호우제

유벤투스의 벤탄쿠르가 유로스포르를 통해 러시아월드컵에서 있었던 호우형과의 일화를 밝혔다.

“월드컵 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함께 도핑 검사를 받아야 했어요.”

그는 나에게 인사를 했고
심지어 내 이름을 부르기까지 했는데
전 그가 어떻게 제 이름을 알았는지 이해할 수 없었어요ㄷㄷ

당시 이적설이 많았지만

그가 유벤투스에서 뛰게 될지는 묻지 않았어요.

 
 

우리는 잠시 이야기를 나누었고
그는 경기장 밖에서도 좋은 사람처럼 보였습니다.

“그가 도착하자마자
라커룸에서 제 자리를 바꾸게 되었지만
호날두의 영입으로 인해 기쁩니다.”

“그가 경력 내내 보여 준걸 고려하면
그는 대단한 선수이며
우리는 그를 최대한 활용해야 할거에요.”

우리동생 확정ㅋㅋ

호우형호우제할듯

출처 : 에펨코[산첵스초코]

 
 
 

Categories:   해외리그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