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KBO, 426경기 만에 관중 500만명 돌파

역대 4번째 최소경기만에 달성

한화, 9경기 연속 매진…구단 최다 기록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KBO리그가 역대 4번째 최소경기 만에 시즌 관중 500만 명을 돌파했다.

8일 현재 426경기를 치른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는 관중 503만7천123명을 기록해 2008년 이래 11년 연속 관중 500만 명을 넘었다.

8일에만 전국 5개 구장에 6만9천66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KBO리그는 2013년과 공동으로 역대 4번째로 적은 426경기 만에 관중 500만 명을 찍었다. 지난해보단 9경기가 빠른 페이스다.

 
 

지난달 13일 관중 400만 명을 돌파한 KBO리그는 장마와 태풍 등 들쭉날쭉한 날씨와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회에도 치열한 팀 순위 경쟁 덕분에 관중 동원에서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KBO 사무국 제공]

한화는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16차례의 매진을 기록했다. 특히 6월 8일부터 21일까지 9경기 연속 홈 경기 매진을 달성하는 등 6월에만 10번이나 만원 관중을 끌어모아 흥행의 기폭제 노릇을 했다.

SK 와이번스는 관중 증가율에서 가장 높은 35%를 기록했다. 경기당 평균 관중은 1만1천796명에서 1만5천979명으로 크게 늘었다.

LG 트윈스는 유일하게 관중 70만명(74만4천876명)을 넘어 전체 1위를 달렸다. 평균 관중수는 1만7천323명으로 1만7천 명대를 기록한 팀도 LG밖에 없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ategories:   야구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