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리버풀과 첼시에서 뛰었던 11명의 선수들

영웅과 배신자 정모ㅋㅋㅋ

리버풀에서 살라가 포텐 폭발한 모습을 보인 후, 첼시에서는 별다른 활약을 펼치지 못했지만 다른 팀에서 알짜배기 활약을 하고 있는 선수들이 주목을 받았었다.

살라와 반대로 첼시에서는 잘했지만 리버풀에 가서 부진한 모습을 보인 선수들은 없을까?

첼시와 리버풀, 리버풀과 첼시 두 팀에서 모두 뛰어본 선수들을 모아봤다.

두 강팀에 있으면서 트로피를 하나도 못 가져간 선수도 있다.

소년 시절 아틀레티코마드리드에서 뛰던 토레스는 2007년 리버풀에 합류했다. 그는 영웅이었으나 몇년 뒤 토레스가 안필드에서 스탠포드 브릿지로 떠나면서 리버풀 팬들에게는 악당이 되었다.

아넬카가 리버풀에 왔을 당시. 리버풀은 그의 4번째 클럽이었다. 후에 그는 첼시로 이적하게 되는데 여기서에도 아넬카는 오래 머물지 못했다.

조 콜은 첼시에 입단하기 전 맨유를 포함한 여러 제안들을 거절했다. 무리뉴가 감독이 된 후 화려한 플레이가 제한 되었지만 그래도 그는 첼시의 핵심멤버 중 하나 였다. 시간이 흘러 조 콜은 리버풀에 입단하지만 불행하게도 예전의 모습은 안필드에서 볼 수 없었다.

베나윤의 리버풀에서의 활약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2008년 챔피언스리그 15강 1차전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는데 큰 활약을 펼쳤다. 또한 챔피언스리그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첼시로 이적한 베나윤은 조 콜과 마찬가지로 예전 만큼의 모습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글랜 존슨은 웨스트 햄의 첼시로 이적했다. 하지만 페레이라에게 주전자리를 빼앗기며 포츠머스로 임대를 떠난다. 이후 포츠머스에서의 활약으로 리버풀로 이적한다.

지금은 아놀드가…

토레스의 뒤를 이어 첼시로 이적했다. FA컵과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했지만 메이렐레스는 첼시에서 완전히 주전으로 뛰지는 못했다.

만능 미드필더인 젠던은 바르셀로나에서 첼시로 넘어왔지만 장기부상으로인해 활약을 할수없었다. 젠덴은 리버풀로 임대 이적한 이후 또 잔부상에 발목잡히며 안필드를 떠났다.

맨체스터 시티에서 힘든시기를 보낸 스터리지는 첼시에서도 고전을 면치 못했다. 리버풀로 이적 이후 SSS라인으로 불리며 임팩트를 남겼지만 다시 잔부상에 발목을 잡히며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위건에서 첼시로 이적한 모제스는 곧바로 임대생활을 했다. 리버풀에서 임대생활을 하기도 했는데 나쁘지 않은 활약을 펼쳤다. 이후 첼시로 돌아와 지금까지 뛰고 있다.

첼시 유스 출신인 보리니는 프로 데뷔 후 스완지로 임대, 로마에서의 활약으로 가능성을 보였다. 하지만 리버풀로 이적. 프리미어리그로 복귀했지만 별 다른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바젤에서 첼시로 이적한 살라는 생각보다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주전경쟁에서 패배했다. 출전시간 부족으로 피오렌티나 임대를 거쳐 로마로 이적한 살라는 다시 프리미어리그로 복귀했고, 리버풀에서 파라오라 불리고 있다.

출처 : 스퀴카

*의역 및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Categories:   해외리그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