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에시앙 보러 온 퍼거슨에게 찍힌 박지성. GIF

월클을 향한 해버지의 첫 걸음이었던 경기

세상에는 내가 미처 알지 못했던 완성된 축구 선수들이 있었다. 나는 지난 2005년 리옹에서 활약하던 에시앙을 보기 위해 유럽 축구 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을 찾았다.

리옹의 상대팀은 PSV 아인트호벤이었다. 나는 아인트호벤에서 끊임없이 에너지를 뿜어내는 선수를 발견하였다. 그라운드를 끊임없이 뛰어다니던 그는 마치 사냥개 코커스패니얼처럼 보일 정도였다.

그가 바로 ‘박지성’ 이었다. 스스로 공간을 창출해낼 수 있는 능력을 갖춘 아주 드문 선수였고, 난 그에게 욕심이 났다. 그리고 그를 놓치지 않았다.

 

 

그리고 박지성도 퍼거슨의 눈에 뛸 만한 활약을 펼치며 빅클럽 진출의 기회를 만들었다.

 
 

유니폼이나 팔아치우려고 데려온 게 아니냐고 모두가 비아냥거렸지만 나는 그가 2~3년 안에 분명히 맨유맨으로 자리 잡을 거라고 생각했다.

선수가 부상으로 9개월 동안 그라운드에 못 나오면 대부분 재기에 의문을 가지지만 난 박지성을 걱정하지 않았다. “그는 단연코 엄청난 선수니까.”

지난 2007년 12월 선더랜드전, 박지성이 무릎 수술을 받고 270일 만에 필드로 복귀했고 나는 망설임 없이 그를 뽑았다.

MANCHESTER, ENGLAND – DECEMBER 13: Ji-Sung Park of Manchester United celebrates scoring their first goal during the Barclays Premier League match between Manchester United and Arsenal at Old Trafford on December 13, 2010 in Manchester, England. (Photo by Matthew Peters/Man Utd via Getty Images)

이후 우리는 2012년까지 7년간 프리미어리그 4회 우승, 챔피언스리그 1회 우승, 클럽월드컵 1회 우승 등 총 13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박지성이 원하는 출전 기회를 주지 못한 것이 늘 안타깝다. 하지만 난 그의 아픈 무릎을 염두에 두고 출전 시간을 조율할 수밖에 없었다.

이 말이 그에게 부당하게 들릴 수도 있겠지만 난 언제까지나 그를 내 퍼스트 선수로 여길 것이다. 박지성과 같은 선수와 함께 한다는 것은 모든 감독들의 꿈이자 바람이다.

그의 유일한 단점이라면 자신이 세계 최고 중 하나라는 사실을 모른다는 것이다.

– 알렉스 퍼거슨 회고록

 
 
 

Categories:   모두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