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신태용 감독 “이승우·구자철·문선민으로 투톱 만들 수 있다”

이근호 부상 낙마에 “추가 발탁하지 않고 팀 꾸려나갈 것”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축구대표팀의 핵심 공격수 이근호(강원)를 잃은 신태용 감독은 미드필더 자원에서 공격의 해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신태용 감독은 22일 인터뷰에서 이근호의 부상 낙마에 관해 “이근호는 마지막 월드컵이라 생각하고 2018 러시아월드컵을 준비해왔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숨길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표팀 최고참으로서 팀을 잘 이끌겠다고 했는데, 감독으로서 착잡하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신 감독은 ‘이근호의 공백을 어떻게 메울 것인가’라는 질문에 “문선민(인천), 이승우(베로나),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등으로 투톱의 형태를 만들 수 있다”라며 “아울러 다른 전술도 만들었다. 걱정 안 하셔도 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신태용 감독은 당초 공격수 자원으로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 김신욱(전북), 이근호를 뽑았다.

이중 손흥민을 투톱 중 한 자리에 고정하고 황희찬과 이근호를 번갈아 파트너로 활용하려 했다.

그러나 이근호가 이탈하면서 투톱 자원은 손흥민, 황희찬만 남았다.

 
 

김신욱은 큰 키를 활용한 조커 카드다.

이런 가운데 신태용 감독은 미드필더 자원에서 손흥민의 파트너를 찾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신 감독은 국내에서 열리는 두 차례 평가전에서 손흥민의 짝을 찾기 위해 다양한 선수를 앞선에 올릴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근호가 빠졌더라도 추가 발탁 없이 현재 선수들로 2018 러시아월드컵을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트너 찾기 못지않게 팀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것도 중요하다.

신태용 감독은 “이근호가 어젯밤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를 떠나면서 동료들과 작별인사했다”라며 “선수단의 분위기가 가라앉았는데, 오늘과 내일은 팀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모든 선수가 부상으로 이탈한 선수들을 위해서 뛰어야 한다”라며 “선수들 스스로 150%의 기량을 발휘해 힘을 합치면 좋은 분위기 속에 월드컵을 치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입니다>

 
 
 

Categories:   국가대표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