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황선홍 FC서울 감독 자진 사퇴…이을용 코치 대행체제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의 황선홍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FC서울은 30일 황 감독이 성적 부진의 책임을 지고 지난 29일 구단에 사의를 밝혔으며, 구단이 고심 끝에 이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은 팀의 안정을 위해 이을용 코치를 감독 대행으로 선임해 남은 시즌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황선홍 감독은 2016년 6월 최용수 감독의 후임으로 서울 사령탑에 올랐다.

2016시즌 서울의 K리그 클래식 우승을 이끌었으나 지난해 팀이 5위에 그치고, 이번 시즌 2승 4무 4패의 부진을 이어가며 팬들의 퇴진 압박에 시달렸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입니다>

 
 
 

Categories:   K리그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