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PFA, 올해의 베스트11 확정…맨시티 5명·토트넘 3명

[PFA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가 45회 PFA 어워드를 앞두고 올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베스트11’을 선정했다.

PFA는 19일(한국시간) 홈페이지(www.thepfa.com)를 통해 4-3-3 전술을 기준으로 ‘PFA 프리미어리그 팀 오브 더 이어'(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선수)’를 선정해 발표했다.

예상대로 2017-2018 시즌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한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 소속 선수들이 5명이나 포함된 가운데 토트넘이 3명으로 뒤를 이었다.

맨시티는 공격수 부문에서 이번 시즌 21골로 득점순위 3위를 달리는 세르히오 아궤로를 필두로 미드필더 부문에 다비드 실바와 케빈 더 브라위너, 수비수 부문에 카일 워커와 니콜라스 오타멘디 등 5명을 배출했다.

정규리그 4위인 토트넘은 오히려 정규리그 2위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보다 많은 선수가 베스트11에 선정됐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26골로 득점 2위인 ‘골잡이’ 해리 케인이 공격수 부문에 포함된 가운데 미드필더 부문에 크리스티안 에릭센, 수비수 부문에 얀 페르통언이 이름을 올렸다. 기대를 모았던 손흥민은 명단에 끼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반면 맨유는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만 포함됐다.

 
 

이번 시즌 최고의 득점력을 과시하는 모하메드 살라(30골)는 리버풀 선수로는 유일하게 베스트11의 공격수 부문의 한 자리를 차지했다.

◇ PFA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선수 명단(4-3-3 전술 기준)

▲ GK= 다비드 데 헤아(맨유)

▲ DF= 카일 워커, 니콜라스 오타멘디(이상 맨시티), 얀 페르통언(토트넘), 마르코스 알론소(첼시)

▲ MF= 다비드 실바, 케빈 더 브라위너(이상 맨시티), 크리스티안 에릭센(토트넘)

▲ FW= 해리 케인(토트넘),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세르히오 아궤로(맨시티)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입니다>

 
 
 

Categories:   해외리그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