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임현주 앵커 “여성 앵커도 안경 쓸 수 있단 것 보여주고 싶어”

[임현주 앵커 인스타그램 캡처]

MBC 아침 뉴스 진행… “오랜 시간 고민하다 용기 내, 대중 반응 궁금해요”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저 괜찮았나요? 신선했다니 다행입니다. 휴∼”

MBC TV 아침 뉴스인 ‘뉴스투데이’를 진행하는 임현주 앵커는 12일 방송에서 안경을 쓰고 진행해 언론인과 시청자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깜짝 이벤트’ 같은 느낌이지만 임 앵커는 오랜 시간 고민하다 용기를 낸 결과라고 했다.

이날 방송 후 전화로 만난 임 앵커는 “오늘 안경 착용을 처음 시도했다”며 “제가 기억하기로는 지상파 여자 앵커가 뉴스를 진행하면서 안경을 쓴 사례는 없었다”고 했다. 실제로 KBS 1TV·2TV와 SBS TV에서는 해당 사례가 없었다.

임 앵커는 안경을 쓰고 진행한 계기에 대해 개인적으로 편한 것도 있고, 사회적으로도 메시지를 주고 싶었다고 했다.

“저도 그동안엔 매일 렌즈를 껴왔죠. 아침 뉴스를 진행하니 전날 저녁 뉴스를 보고 잠들어서 오전 2시 40분에 일어나요. 그런 상태에서 속눈썹을 붙이고 눈화장을 하고요. 눈이 피로할 수밖에 없죠. 눈이 건조해서 인공눈물을 매일 한 통씩 써요. 하지만 여자 앵커로서 갖춰야 할 여러 개 중에 하나겠거니 하고 참아왔죠.”

그는 그러면서도 “늘 의문은 들었다. 남자 앵커들은 안경을 끼는 게 자유로운데, 그럼 여자도 낄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했다.

 
 

안경 착용에 도전한 결과, 만족감은 100점이라고 한다. “눈이 너무 편안해요. 오늘은 인공눈물을 한 번도 안 썼거든요. 속눈썹도 안 붙였어요. (웃음)”

임 앵커는 그러나 자신의 편안함보다 중요한 것은 ‘상징성’이라고 했다.

“여자 앵커들도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할 수 있단 걸 보여주고 싶었어요. 보면서 신선하든, 낯설든 새로운 생각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했죠. 안경을 쓰기 전에 함께 ‘뉴스투데이’를 진행하는 박경추 선배께 넌지시 물어보니 자신감을 심어주셨어요. 그래서 오늘 안경을 쓸 수 있었죠. 사실은 오래전부터 안경점에 가서 가장 덜 부담스러운 것으로 고르고, 고민도 많이 했어요.”

이날 ‘안경 착용 데뷔’ 후 동료들의 반응은 좋다고 한다.

임 앵커는 “동료들이 ‘틀을 깨는 것 같다’고 긍정적으로 말해줬다. 물론 저를 걱정하는 시선도 있었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안경 착용 자체가 호불호가 있을 수 있어서 오늘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반응을 잘 살피고자 한다. 다만 ‘여자’라서 안경을 끼면 뉴스를 보는 데 방해가 된다는 시선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입니다>

 
 
 

Categories:   연예뉴스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