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예능도 잘하는 컬링 소녀들…MBC ‘무한도전’ 14.3%

[MBC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최고 스타로 떠오른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은 컬링 실력만큼이나 예능감도 뛰어났다.

1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25분 방송한 MBC TV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의 시청률은 11.0%-14.3%를 기록했다. 종영까지 얼마 남지 않은 ‘무한도전’을 끝까지 챙겨보려는 팬들과 올림픽 이후 첫 예능 나들이에 나선 ‘컬링 소녀’들에 대한 기대가 반영됐다.

전날 방송에는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이 출연, 올림픽에서 아시아 최초로 컬링 종목에서 은메달을 거머쥐기까지의 과정과 전 국민에게 사랑을 받은 소감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김경애 선수와 워너원 강다니엘, 김은정 스킵과 샤이니 태민의 전화통화도 화제였다.

이어 ‘안경선배’ 김은정 스킵을 필두로 한 국가대표들과 ‘안경만 쓴 선배’ 유재석을 내세운 ‘무한도전’ 팀 간의 컬링 경기는 생각보다 큰 긴장감을 주며 방송 시작 전부터 후까지 온라인에서 회자했다.

 
 

‘무한도전’과 동시간대 방송한 KBS 2TV ‘불후의 명곡’은 5.5%-7.0%, SBS TV ‘백년손님’은 3.8%-6.9%의 시청률을 보였다.

이보다 늦은 밤에 방송한 MBC TV ‘전지적 참견 시점’은 4.5%-5.0%, KBS 2TV ‘1%의 우정’은 2.4%였다. 동시간대 SBS TV 시사 프로인 ‘그것이 알고 싶다’는 5.5%로 집계됐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ategories:   연예뉴스, 특집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