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고의성 볼넷? kt 신인 강백호, 안타 없이도 존재감 과시

타점 올리는 강백호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kt wiz 특급 신인 강백호(19)가 첫 시범경기에서 존재감을 뿜었다.

강백호는 13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삼성 라이온즈와 벌인 프로야구 시범경기에 7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3타수 무안타 1볼넷 1타점을 기록했다.

강백호는 2018시즌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1순위로 kt의 지명을 받은 최대 유망주다.

비록 안타는 없었으나 득점 기회에서 타점을 뽑았고, 고의성이 엿보이는 볼넷까지 얻으며 신인답지 않은 대우를 받았다.

강백호는 2회 말 삼성 신인 투수 양창섭과 풀카운트로 맞서다가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4회 말에도 양창섭과 겨루다가 날카로운 타구를 날렸다. 하지만 삼성 유격수 김상수의 호수비에 걸려 직선타로 잡혔다.

6회 말에도 안타는 나오지 않았지만, 첫 타점을 올렸다.

무사 2, 3루 기회에서 타석에 선 강백호는 2루수 땅볼로 3루 주자 황재균을 홈으로 불러들여 2-1로 앞서는 점수를 만들었다.

1-1로 맞선 8회 말, 강백호는 1사 2, 3루 기회에서 다시 타석에 들어왔다.

 
 

삼성은 의외의 선택을 했다. 포수 강민호는 마운드를 방문해 투수 최충연과 상의했다.

이후 강민호는 계속 바깥쪽으로 빠져 앉아 공을 받았다. 스트레이트 볼넷이었다.

KBO는 올해부터 ‘자동 고의4구’를 도입했다. 감독이 심판에게 고의 볼넷 의사를 전하면 투수가 공을 던지지 않고 고의4구로 인정되는 규정이다. 이는 시범경기부터 적용한다.

삼성은 강백호 타석에서 고의4구를 요청하지는 않았지만, 볼넷을 의도한 것으로 보이기도 했다.

삼성은 강백호와 정면 승부를 피하고 1사 만루를 채웠다. 대타 오정복이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오태곤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 kt가 득점에 성공했다.

이는 결승 득점이 됐다. kt는 3-2 점수를 유지해 승리했다.

경기 후 강백호는 “처음으로 타석에서 기분이 좋았고, 특히 같은 팀(청소년 대표팀)에 있던 친한 친구(양창섭)와 프로에서 만나 재밌었다”고 첫 경기 소감을 밝혔다.

타격에 대해서는 “오늘 경기에서는 여러 구질을 경험할 수 있어서 좋았지만 배트 아랫부분에 맞아 공을 멀리 보내지 못한 것이 아쉽다. 앞으로 당차고 기죽지 않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ategories:   야구, 특집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