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피겨 임은수, 세계주니어선수권 쇼트 5위…유영 9위

임은수(왼쪽)와 유영.[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피겨 여자 싱글의 ‘쌍두마차’ 임은수(한강중)와 유영(과천중)이 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피겨 주니어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나란히 ‘컷 통과’에 성공했다.

임은수는 10일(한국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5.19점에 예술점수(PCS) 27.77점을 합쳐 62.96점을 받아 44명의 출전자 가운데 5위를 차지하면서 24명까지 주어지는 프리스케이팅 진출권을 따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4위로 아쉽게 메달을 놓쳤던 임은수는 첫 점프과제인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9.60점)부터 수행점수(GOE)를 1.20점이나 따내면서 기분 좋게 출발했다.

임은수는 이어진 플라잉 싯스핀(레벨3)과 레이백 스핀(레벨4)도 깔끔하게 처리하고 나서 가산점 구간에서 시도한 트리플 러츠(기본점 6.60점)에서도 0.70점의 GOE를 챙겼다. 다만 더블 악셀(기본점 3.63점)에서 착지가 불안해 GOE를 0.07점 깎인 게 아쉬웠다.

 
 

함께 출전한 유영도 선전했다.

유영은 첫 점프과제인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어텐션(에지 사용 주의)과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아 GOE를 0.80점 깎이면서 아쉽게 출발했다.

플라잉 싯스핀을 레벨 4로 처리한 유영은 트리플 러츠와 더블 악셀에서는 가산점을 받았고,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과 레이백 스핀을 모두 레벨4로 처리하며 안정적으로 연기를 끝내면서 9위를 차지해 가볍게 프리스케이팅 출전권을 품에 안았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연합뉴스는 야축닷컴의 제휴사입니다>

 
 
 

Categories:   스포츠일반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