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포체티노가 당했던 축구 역사상 가장 악명 높은 다이빙 사건 ㄷㄷㄷ

포감독님 일침에 나도 지리겠네
-축지라퍼’s 한 줄

2002년 한일월드컵 조별예선 아르헨티나vs잉글랜드. 우리흥 양아버지 토트넘 감독 포체티노는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수비수로 이 경기에 나섰다.

닉값쩌는 분들이 많이 출전했던 경기는 나름 팽팽하게 진행된다. 그러던 와중 아르헨티나의 운명을 바꾼 다이빙 사건이 일어난다. 전반 44분 마이클 오웬이 아르헨티나 PK진영 볼을 몰고가 포체티노를 제쳤다. 그러자 포체티노는 다리를 쭉 뻗어 오웬을 쓰러뜨린다.

그리고 심판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당시 잉글랜드 주장 데이비드 베컴은 PK를 성공시키며 경기는 1:0이 됐다. 이 골은 결승골이 됐고 잉글랜드는 16강에 진출, 아르헨티나는 조별예선에서 탈락한다.

 
 

사실 이 PK는 오웬의 다이빙으로 인한 것이었다. 이 다이빙은 축구 역사상 가장 악명 높은 다이빙 중 하나로 뽑히고 있다.

오웬도 10년이 지난 2012년 “나는 충분히 서 있을 수 있었다. 대부분의 공격수들이 페널티킥을 얻기 위해 수비수와 몸이 닿기만해도 넘어진다”라고 2002년 아르헨티나 전에서의 넘어짐은 다이빙이였다고 인정했다. 당시 PK를 찼던 베컴도 2006년에 이 오심이 없었다면 아르헨티나에게 이기지 못했을 것이라고 인정한 바 있다.

그러나 이 때의 페널티킥 헌납으로 역적이 된 포체티노는 다시는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에서 뛸 수 없었다.

현재 토트넘 감독이 된 포체티노. 그는 리버풀 전 이후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20년 전, 30년 전에는 선수가 이렇게 심판을 속이는 행동을 하면 모두 선수를 칭찬해 줬다. 그게 제가 어릴 때 사랑했던 축구입니다. 예, 물론 아르헨티나였지만 잉글랜드도 마찬가지입니다. 잉글랜드는 언제나 정직하고 완벽했다고 생각합니까?”

 
 
 

Categories:   해외리그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