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아직 A매치에 데뷔하지 못한 골키퍼 클래스 ㄷㄷㄷ (영상)

대구 FC의 골키퍼이자 수호신

2017년 현재 K리그 최고의 골키퍼

달구벌의 데 헤아

K리그 클래식 최고의 골키퍼인 조현우는 2015년 슈틸리케호의 첫 부름을 받았지만 아직 대표팀 데뷔를 못하고 있음.

 

이번 국가대표평가전 콜럼비아 또는 세르비아에서 꼭 봤으면 좋겠다.

조현우는 롤 모델이 다비드 데 헤아.

실제 모션이나 플레이스타일, 체격 등이 데 헤아와 상당히 흡사하여 조현우는 ‘대구의 데 헤아’로 불린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당시 김병지의 플레이를 보고 골키퍼가 되고 싶어 축구를 시작했다고 한다.

사진- KFA, 프로축구연맹
글- 나무위키

 
 
 

Categories:   K리그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