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카카 “지금이 작별할 시간”


메날두 시대 이전 최고의 선수였던 선수


최프로‘s 한 줄

“지금이 작별할 순간”

카카가 작별을 말했다. 현역 은퇴를 말한건 아니었지만 그럴것으로 보인다.

카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요일이 그의 올란도에서의 마지막 경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작별 인사를 하지만 자신은 행복하고 기쁘고, 올란도 유니폼을 입은 공식 경기는 이번주 일요일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항상 경기장을 찾아줬던 팬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며, 옆에 있어줬던 팀원들, 스텝과 감독, 코치들의 열정으로 클럽이 잘 성장할 수 있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3년간 자신의 성공과 업적을 위해 서포터해준 스폰서와 기자들에게도 감사하며, 자신은 계속 팀을 응원할 것이고 영원히 라이온(올란도 상징)이 될 것이라고 했다.

프로로서의 다음 도전이 기대된다고도 말했다.

 

The moment now is to say goodbye, but my heart is full of happiness and joy, proud and honored to end another wining cycle.  Sunday I will play my last official match with the Orlando City jersey in Orlando. I would like to thank Flávio, Alexandre and Diogo for believing that I could be an important part of this puzzle. Thank you to all the Fans for always supporting the team, crowded the stadium and didn’t hesitate to support us at any time, even in the hardest moments. Thanks to all the community that have embraced soccer in an incredible way and my fellow teammates who are and were always beside me, fighting for each ball. Also, thanks to the technical staff that gave us full support, the directors, employees who built this Club with happiness and enthusiasm from the backstage. Thanks to the press, to the sponsors and all of you that always supported me through these amazing 3 years of success and achievements. I will keep on supporting, cheering and believing in the club and will forever be a Lion. Excited for the upcoming professional challenges. Thank you Orlando! Kaká. O momento é de despedida, mas o sentimento é de muita alegria, orgulho e honra pelo final de mais um ciclo vencedor. Domingo faço meu ultimo jogo oficial com a camisa do Orlando City em Orlando. Obrigado Flávio, Alexandre, Diogo por acreditarem que eu seria peça importante nesse quebra cabeça. Obrigado a todos os fãs que sempre apoiaram o time, lotaram o estadio e não cansaram de nos incentivar. A comunidade que incrivelmente abraçou o futebol, aos meus companheiros que sempre lutaram ao meu lado, ao staff técnico que nos deu suporte e direção, aos funcionários que com alegria construíram esse time no anonimato , a imprensa, aos patrocinadores, e todos vocês que sempre me apoiaram. Obrigado por esses 3 anos incríveis de  sucesso e realizações. Sigo acreditando, torcendo e apoiando o Clube, serei para sempre um Lion. E que venham os próximos desafios profissionais. Obrigado Orlando. Kaká.

Kaká(@kaka)님의 공유 게시물님,

 
 

지금의 메시와 호날두가 있기 전, 마지막 황제는 카카였다.

2000년대 초반 해성같이 등장한 카카는 밀란을 하드캐리하며 하얀펠레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그후 레알 마드리드에 입단했다. 생각보다 잘 풀리지 않았던 레알 마드리드 였지만, 축구계를 대표하는 아이콘으로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리고 미국으로 떠나 2014년 올란도에 입단, 77경기 25골 19도움을 올렸다. 올해 12월 31일을 끝으로 계약은 종료된다.

공식적으로 선수 은퇴를 선언하진 않았지만 최근 인터뷰를 보면 경기 후 통증을 느끼고 있고, 뛰는게 즐겁지 않다고 했던 것을 봤을땐 은퇴를 하지 않을까 한다.

 

굿바이 카카

 
 
 

Categories:   해외리그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