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페루가 기적적으로 PO에 진출하게 된 이유


페루 공무원 개이득


최프로‘s 한 줄

페루가 콜롬비아와 극적으로 비기면서 월드컵의 희망을 이어갔다.

페루는 11일(한국시간) 수도 리마의 나시오날 스타디움에서 가진 콜롬비아와의 2018 FIFA 월드컵 남미지역 최종예선에서 1대1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승점 26점(골득실+1)이 된 페루는 브라질에 3대0으로 대패한 칠레를 골득실 2점차로 따돌리고(승점26점 골득실-1) 5위를 차지했다.

5위는 대륙간 플레이오프행

오세아니아에서 올라온 뉴질랜드와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펼쳐 이기면 러시아 월드컵에 진출할 수 있다.

남미예선은 마지막 경기전까지 살얼음판이었다. 3위 칠레와 7위 파라과이 까지의 승점차는 고작 2점. 마지막 경기에 모든 것이 달려있었다. 페루는 무조건 이겨야했고, 칠레는 최소 무승부 이상을 거두면 본선을 확정할 수 있는 유리한 위치였다.

 

이런 중요한 경기였기에 페루 정부는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모든 공무원들이 콜롬비아와의 경기를 보면서 응원할 수 있도록 4시에 퇴근을 할 수 있도록 해준 것!!

조기 퇴근 개꿀!!!!

그것 덕분이었을까, 칠레는 브라질에 완패했고 페루는 운좋게 무승부를 기록했다.

 

[영상 속 남자는 대통령 부부]

 

모든것에 감사드리며 아직 경기가 남았으니 최선을 다하자는 말인듯.

 

선수들을 초대해 만찬을 가진 대통령,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

한번 더 노력하자는 말인듯

 
 
 
 

Categories:   국가대표

Tags:  ,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