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우리가 몰랐던 신태용의 대표팀 선발 원칙


보통은 소속팀에서 활약하는 선수를 뽑겠다고 하는데….


최프로‘s 한 줄

이걸 이제 알았다.

앞으로 신태용 감독이 선수를 뽑는 건 욕할 수 없을 듯 한데….

보통 내가 지금까지 본 국가대표 감독들은 보통 “선수가 소속팀에서 활약을 하고 있어야 대표팀으로 뽑겠다”라고 하는데, 신태용 감독은 달랐다.

(이미지=이데일리 캡처)

신태용 신임 대표팀 감독(47) 취임 기자회견에서 “소속팀에서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선수라도 필요하다면 뽑겠다”며 전임 울리 슈틸리케 감독 시절의 원칙과 선을 그었다…

“슈틸리케 감독님은 경기에 못 나가면 뽑지 않겠다는 말씀을 많이 하셨는데 저는 절대 아니다”

“‘신태용 축구’에 맞다고 생각하면 뽑아야 한다”

그동안 자기 스타일에 맞는 플레이를 한 선수라면 뽑겠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다른건 몰라도 선수 선발에 대해서 뭐라 못할듯?ㅋㅋㅋㅋ

다음에 혹시나 선수 선발 논란이 나오면 알게 될 듯.

 

확실히 1년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감독이 선택할 수 있는 카드가 많지 않은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경기에 못나오는 선수들보단 소속팀에서 활약하는 선수를 잘 구성하면 되지 않으려나? 뭐 쉽진않겠지만..

 

 

 

 

 
 
 

Categories:   국가대표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