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chuk.com

Menu

월드 클래스가 말하는 차범근


뭔가 “여기가 차붐의 나라입니까?”는 잊혀지지 않는다ㅋㅋㅋㅋ


축지라퍼‘s 한 줄

미하엘 발락

“여기가 차붐의 나라입니까? 정말 와보고 싶었습니다. 그는 나의 우상입니다.”

 

올리버 칸

당신에게 사인을 받고 싶었다. 제게 정말 큰 영광이다.”

마이클 오웬 

“나는 어릴 때부터 차붐을 보고 자랐고, 그 선수처럼 되고 싶을 정도로 매우 존경한다.”

 

루이스 피구

“차붐은 내 인생에 있어서 가장 큰 영웅이다.”

 

클리스만

 
 

“내 자신은 어느정도 성공한 공격수로 평가받지만 차붐 정도는 아니다”

 

베켄바우어

“난 차붐을 낳은 어머니에게 경의를 표한다. 그리고 그가 독일인이라면 어김없이 독일 대표팀에 넣고 싶다.”

 

퍼거슨

“우리가 풀지 못했던 주요한 문제는 차붐이다.

도저히 차붐을 막을 수 없었다. 해결 불가능한 존재였다.”

 

무리뉴

(공손하게) 수고하셨습니다. 형님

 
 
 

Categories:   국가대표




Comments

Sorry, comments are closed for this item.